우리 엄마 보지 - 1부 2장 > 근친상간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전세계 잘나가는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약국대행 사이트입니다.
시중에서 구입하기 힘든 제품들도 있으며 효과가 뛰어난 제품들도 있습니다.

비아그라/시알리스/레비트라/칵스타/프릴리지/칙칙이/익사이트/최음제.환각제

정품 공식 온라인 WWW.263.CO.KR

배송기간 : 평균 배송기간 1~2일입니다.
매일 오후 4시 이전 입금건은 당일 배송 다음날 수령되어집니다.

주저마시고 문의주십시오.

 

근친상간

우리 엄마 보지 - 1부 2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yypop 작성일13-09-08 04:10 조회4,614회 댓글0건

본문

엄마와의 첫날 이후, 우리는 크게 달라진 건 없었습니다.

다만 평소에 다리를 주물러드리는 습관이, 이제는 엄마 보지에 박아대는 것으로 바뀐 것 뿐이랄까요.

엄마는 언제든지 기쁘게 다리를 벌려주었고, 나는 몇번이고 엄마의 보지 속에 사정을 하는 것이 일과가 되었습니다.

엄마나 나나 내 휴직이 끝나는 기간 동안은 딱히 할 일이 없어, 우리의 일과는 매일 큰 변함이 없이 계속되었습니다.


우리의 평일 하루는 보통 이렇습니다.







---- 아침 -------------

아침에 엄마가 나보다 먼저 일어나는데, 그러면 나도 보스락거리는 소리에 눈이 떠지고, 자연스럽게 엄마 몸 위에 올라타 엄마를 껴안고 엄마의 보지에 삽입을 합니다.

엄마도 나를 마주 끌어안고 다리를 내 허리에 걸칩니다. 나는 발딱선 자지로 엄마의 보지두덩을 마찰하여 엄마 보지가 젖어오게 한 다음, 엄마의 구멍을 찾아 자지를 맞추고 살살 박아 넣습니다.


엄마는 목안에서 신음을 내며 나를 꽉 끌어 안습니다.

그러고서 우리는 서로의 성기의 쾌감을 만끽하며 침대를 삐그덕거리며 박아 넣고는, 엄마의 보지에 뿌리끝까지 박아넣은 채로 깊숙한 사정을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섹스할 때는 거의 말을 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조금이라도 서로 기분좋아지고 상대를 기분좋게 하려고 최선을 다 할 뿐입니다.

우리가 모자지간이라, 자칫 표현이나 말을 잘못하면 상대의 기분이 깨질까봐 조심스러운 면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런 말없는 섹스에서도 너무나 짜릿한 쾌감을 느끼기 때문에 충분히 즐겁습니다.

엄마의 자궁을 향해 힘차게 사정하고 나서, 샤워를 하고 나면, 엄마 아침밥 반찬 뭐먹을까? 이런 거나 물어보면서 평범한 가정과 다를 바 없는 하루를 시작합니다.

우리는 성기를 결합할 때는 연인이지만, 섹스가 끝나고 나면 평범한 모자로 돌아옵니다.





---- 점심 -------------

엄마는 아침을 먹고 9시부터 12시까지 규칙적으로 사우나에 가서 목욕을 하고 12시 반에 돌아옵니다.

나는 엄마가 목욕하러 가고 나면 인터넷을 하거나 티비를 보며 무료하게 시간을 보냅니다.

엄마가 돌아올 시간이 되면 묘하게 심장이 뜁니다. 엄마의 열쇠소리가 들리고 문을 열고 들어오면 나는 엄마의 손을 잡아 끌고 곧장 소파에 앉힙니다.

우리 아들 뭣이 그리도 급해?

엄마는 웃으면서 못이기는 척 나에게 끌려 옵니다.

그러면 나는 엄마의 추리닝 지퍼를 내려서 웃옷을 벗기고 엄마의 속티를 벗기고, 브라를 벗깁니다. 엄마의 젖통이 드러납니다.

엄마의 젖을 쥐고 입술을 몇분정도 빨아먹습니다.
엄마는 처음 얼마 동안은 딥키스를 거부하였지만, 내가 집요하게 혀를 넣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내 혀를 받아들여 주었고, 지금은 서로 혀를 이리 저리 얽고 침을 빨며 완전히 모자간 딥키스에 푹빠져 버렸습니다.

그렇게 엄마 젖통을 주무르면서 입술을 빨고 나면, 이번엔 엄마를 눕히고 추리닝 바지와 함께 팬티를 벗겨냅니다. 알몸이 되고, 엄마의 보지털이 드러납니다. 이렇게 간단히 엄마를 알몸으로 만들 수 있었던 것을, 왜 그동안 그리도 참았는지!

나는 내 옷도 얼른 벗어 순식간에 알몸이 되어 엄마를 꽉 끌어안습니다.
목욕하고 온지 얼마 되지 않아 몸이 뽀얗고 촉촉합니다.


내 손이 엄마의 밑으로 내려가면, 엄마는 부끄러운듯이 앞을 가리지만, 나는 아랑곳하지 않고 손을 치우고 엄마의 보짓살을 주물거립니다. 갈라진 곳의 삐져나온 살을 슬슬 쓰다듬으며, 보지를 벌려 콩알을 건드리면 엄마의 숨이 꼴딱거립니다.

엄마는 두 손으로 두 다리를 잡아벌려 고정을 하고, 저는 이윽고 밑으로 내려와 엄마의 보지를 빨기 시작합니다.

엄마는 눈을 감은채 작게 앙앙거리며 보지의 쾌감을 만끽하는 듯 합니다.

엄마의 보지콩 껍질을 살짝 벗겨 올리면 엄마의 콩알이 탱탱하게 튀어 나옵니다. 엄마는 여기를 가볍게 핥으면 내 머리를 밀어 내면서 미칩니다.

그렇게 한참 엄마의 보지를 빨고 나면 내 자지에서도 맑은 물이 솟아 귀두를 적시고 있습니다.

환한 대낮에 밖에서는 애들 공차는 소리, 지나다니는 과일장수들의 스피커 소리 속에 나는 엄마의 보지에 내 자지를 뿌리깊이 박아 넣습니다.

엄마의 보지는 몇번을 박아도 너무나 뜨겁고 촉촉하고 황홀합니다.
목욕을 마치고 돌아온 엄마의 보지 깊숙히 박아 넣으면서 엄마 입술을 빨면, 엄마 입에서 단내가 납니다. 엄마의 침을 들이키면서 아직 촉촉함이 남아 있는 파마머리의 냄새를 깊게 들이 마십니다.

나는 약간 서있는 형태로, 소파에 앉아 두 다리를 M자로 벌린채 보지를 내밀고 있는 엄마의 보지에 열심히 박아 넣습니다. 시간은 많고 엄마의 보지는 언제든지 박을 수 있다는 기쁨에, 나는 빨리 싸고 싶어 집니다.

앞으로 박았다가 뒤로 박았다가 하며 엄마의 보지를 즐기다가 슬슬 신호가 옵니다. 엄마와 나의 성기가 맞닿는 곳은 엄마가 흘린 하얀 물이 거품이 되어 진득거리고 있습니다. 나는 엄마가 저렇게 물을 질질 싸도록 만드는 것에 뿌듯함과 자신감을 느끼며, 엄마의 질벽을 자지끝으로 긁어주면서 박다가 엄마의 보지 깊숙히 결합하고 시원하게 싸 냅니다. 자위할 때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이 기분이 좋고, 쭉쭉 싸내고 나면 다리까지 후들거릴 정도입니다.

그렇게 뒷치기로 싸넣고, 엄마가 지쳐서 누우면 나도 엄마위로 퍼집니다.
우리는 서로 끌어안고 엄마가 무겁다고 하면 내가 내려가고, 내가 무거워지면 엄마가 내려가고 하면서 엎치락뒷치락 껴안고 빨고 핥고 합니다.

여름 햇살 가득한 오후는 그렇게 엄마 보지냄새 가득한 거실에서 엄마 입술과 혀와 보지를 빨며 보냅니다.




---- 저녁과 밤 -------------

해질녘쯤 되면, 엄마와 가벼운 차림으로 동네 앞 시장을 산책을 갑니다.
요새는 물가가 워낙 비싸서 그다지 살 게 없습니다.
간단한 반찬거리를 사면서 엄마와 한 30분 산책을 하고 집에 돌아옵니다.

집에 오면 엄마는 저녁거리를 준비합니다.

나는 가볍게 씻고 내 방에서 컴터를 하거나, 빨래를 개는 등 엄마 일을 돕거나 합니다.

제가 회사를 휴직하고 집에 온 후로, 청소기를 돌리거나 하는 힘든 일은 거의 제가 하고 있습니다.

나는 엄마한테 도움을 많이 준다고 생각하는데, 엄마는 오히려 나때매 일거리가 늘어나 더 피곤하다고 합니다.
그런 얘기를 할 때, 그래도 엄마는 밉지 않은 웃는 눈으로 나를 째려보곤 합니다. 젊은 자지로 엄마의 보지를 매일 쑤셔드리니 엄마는 요즘 얼굴이 좀 피는 듯 합니다.

저녁을 먹고 나면 우리는 아홉시쯤 일찌감치 함께 샤워를 하고 잠자리에 듭니다.
나중에 이야기 하겠습니다만, 불빛이 안통하는 욕실에 불을꺼놓고 문을 닫아 완벽하게 캄캄한 욕실 안에서, 둘의 알몸에 더듬더듬 바디로션을 찾아 바른채 서로 몸을 끌어안으며 엄마의 보지에 박아대는 것은, 말할 수 없이 짜릿한 경험입니다.
거실에서나 침실에서는 조금이나마 달빛이 들어옵니다만, 욕실은 몇분이 지나도 시각이 돌아오지 않을만큼 완벽하게 캄캄합니다. 이런 어둠 속에서 엄마의 보지를 찾아내어 깊게 삽입하고, 엄마의 혀를 찾아서 빨고...

우리집에 좁아서 욕조가 없지만, 바닥은 비닐 매트리스두어개는 깔아놓을 자리는 있어서, 우리는 그 위에 누워서 엎치락뒤치락거리며 섹스를 즐깁니다.

어둠 속에서 엄마의 몸이란 몸 구석구석을 쓰다듬고 문지르며 자지를 엄마의 여기저기에 부비고, 그러다 다시 깊게 삽입하고.. 시간가는 줄 모르는 목욕탕 섹스를 질펀하게 즐기고 서로 녹초가 되서야 겨우 마치고 나옵니다.

그러고 나면 열시쯤 되고, 우린 몸을 말린 후 알몸으로 잠자리에 듭니다.
자연스럽게 발기한 자지를 다시 엄마 보지에 삽입하고, 은은한 조명 속에서 엄마의 나신을 노출시켜 엄마의 젖과 배꼽을 빨고 엄마를 들어올려 우리가 삽입한 곳을 거울에 비추면서 박아 넣습니다.

엄마 나랑 이렇게 되서 좋지?

내가 좆을 박아 올리면서 물어보면 엄마는

우리 아들이 효자네 효자 이러면서 내 목을 껴안고 입술을 빨아옵니다.

그렇게 엄마를 이리저리 박아대다가 오늘의 4번째 정액을 엄마의 보지 안에 싸고, 우리는 서로 피곤한 몸을 끌어 안고 잠에 빠지는 것입니다.












하루에 이런 식으로 서너차례 매일같이 관계를 갖게 되면서, 엄마 몸은 많이 좋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계속 드러눕고 앓고는 하였던 것도 거의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내 휴직 3개월이 끝날 때가 가까워져 오면서, 엄마는 무척 아쉬워 하며 매일같이 맛있는 음식을 해주고, 내 박아대는 리듬에 맞춰 같이 보지를 쳐 올려 주면서 마지막 하루까지 나에게 최선을 다해주었습니다..

내 가는 마지막날까지 엄마는 내 좃물을 자궁에 듬뿍 받아주었고, 나는 회사에 복귀하면 일본 생활을 빠른 시일 내에 정리하고 다시 한국에 오기로 하고 일본에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있을 엄마와의 성생활이 너무나도 기대되고 흥분되었습니다.


엄마와 처음 섹스를 하고 어느 정도 지나면서부터, 대체적으로 엄마의 섹스 취향이나 여러가지 면을 조금씩 알게 되엇습니다.

우선 엄마는, 남자를 많이 만난 거에 비해서는 너무나도 패턴이나 하는 것들이 뻔했습니다.

엄마는 지금까지 한번도 남자의 것을 입으로 해본적이 없었고, 체위도 정상위나 후배위, 기승위, 옆치기 정도 이외에는 새로운 것을 시도해본 적이 없었다고 합니다.

성인용품이나 도구를 써본 적도 없고, 잠자리도 언제나 침실에서만 섹스를 했습니다.

지금까지의 남자들도 대체로 다 정상위에서 빨리 싸버리고는 끝내곤 했다고 하더군요.

딥키스도 저 이외의 남자하곤 거의 해본적이 없다고 합니다.


그런 엄마랑 매일 섹스를 하면서, 내 목표가 정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엄마에게 온갖것들을 경험시키고 즐기게 하는 것, 그것이 제 목표가 되었습니다.

저는 엄마에게 하고 싶어 하는 것들을 차근차근 정리하였고, 그것을 찬찬히 실행시켜 나갔습니다.

가장 시급한 것으로 자지빨기부터, 해보고 싶은 여러가지 것들... 정액먹기, 오줌받기, 이물 삽입, 음모제거, 카섹스, 야외 노출 섹스, 구속, 항문섹스 ...

나는 엄마가 늙어 돌아가실 때까지 엄마의 보지를 박아드리고 싶고 다양한 경험을 통해 엄마를 기분좋게 해드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물론 누군가를 만나 결혼하게 되더라도요.


다음 글부터는 내가 일본 생활을 정리하고 돌아와 일본에 살면서 엄마에게 하나씩 몸에 익히게 한 다양한 성경험들을 차근차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혹시, 엄마 몸에 해보고 싶은 좋은 어떤 플레이나 아이디어가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제가 못해본 것이 있다면, 이번 휴가는 끝났지만 올해 후반기에 다시 한국으로 들어가게 되는데, 그 때 엄마 집에 머물면서 못해본 여러가지를 해보려고 합니다.

그럼 잘 부탁드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근친상간 목록

Total 7,391건 1 페이지
근친상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91 “도련님, 난 변태예요.” - 단편 인기글 yypop 09-08 23007
7390 팔색조 - 1부 4장 인기글 yypop 09-08 2729
7389 무제(psychopath) - 8부 인기글 yypop 09-08 3466
7388 무제(psychopath) - 9부 인기글 yypop 09-08 2632
7387 혼돈의 사랑 - 27부 인기글 yypop 09-08 3052
7386 세명의 천사들 - 1부 1장 인기글 yypop 09-08 3405
7385 세명의 천사들 - 프롤로그 인기글 yypop 09-08 2449
7384 “난, 네 이모야. 그래도…” - 단편 인기글 yypop 09-08 18126
7383 세명의 천사들 - 1부 1장 인기글 yypop 09-08 2373
7382 혼돈의 사랑 - 26부 인기글 yypop 09-08 2597
7381 아들과의첫경험 - 단편 댓글1 인기글 yypop 09-08 32709
7380 세명의 천사들 - 1부 1장 인기글 yypop 09-08 3088
7379 나는 부끄러운 엄마 - 10부 인기글 yypop 09-08 12440
7378 세명의 천사들 - 1부 3장 인기글 yypop 09-08 4794
7377 세명의 천사들 - 1부 1장 인기글 yypop 09-08 4769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5,852
어제
9,513
최대
13,260
전체
1,253,480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yypop.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